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獨 메르켈, "대표팀 16강 탈락, 너무나 안타깝다"

  • 海立方国际平台
  • 2019-03-18
  • 402人已阅读
简介[OSEN=이인환기자]앙겔라메르켈총리도독일의16강탈락에아쉬움을나타냈다.독일은27일(이하한국시간)러시아카잔아레나에서열린‘2018러시아월
[OSEN=이인환 기자] 앙겔라 메르켈 총리도 독일의 16강 탈락에 아쉬움을 나타냈다.독일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한국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무기력한 경기를 펼친 끝에 결국 후반 추가시간에 2골을 얻어 맞고 0-2로 졌다. 독일은 이번 대회에서 1승2패의 성적으로 조 4위 탈락의 충격을 맛봤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독일은 이번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전력 곳곳에서 이상징후가 드러났다. 실제 조별리그에서는 예상 외로 고전했다. 1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0-1로 패배하며 대회 구상이 완전히 꼬였다.스웨덴과의 두 번째 경기에서 2-1로 이기기는 했으나 경기 종료 직전 크로스의 극적인 프리킥 골이 없었다면 무승을 기록할 뻔했다. 한국을 상대로도 독일은 맹공을 퍼부었으나 날카로움은 없었다. 여기에 후반에도 몇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며 스스로 발목을 잡았고, 결국 급한 나머지 공격 라인을 크게 올리다 오히려 두 골을 얻어맞았다. 독일이 월드컵 무대에서 아시아 팀에 진 것은 이번이 처음있는 일이다."축구광"으로 소문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패배 이후 아쉬움을 나타냈다. 메르켈 총리는 2010년과 2014년 두 차례 월드컵을 모두 직접 관람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리우 데 자네이루까지 날아가 마라카나 스타디움에서 독일의 우승을 지켜보기도 했다.메르켈 총리는 독일이 16강 진출에 실패한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너무나 안타깝다. 오늘은 슬픈 밤이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는 "오"라는 외마디 비명만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mcadoo@osen.co.kr

기사제공 OSEN

文章评论

Top